logo

  • Home
  • 회원가입
  • 사이트맵

Welumn(Welfare column)

조회 수 188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olumn20150430.jpg     


 

[VOLUNTEER]

‘부럽다. 축하한다. 대단하다. 난 언제쯤 400시간 해보나?’ 등의 글들이 넘쳐난다. 이곳은 OOO회사 게시판이다. 이들이 이토록 축하하는 대상은 진급자도 아니요. 생산량 1억대 달성의 회사 내 플랜카드 내용에 대해서도 아니다. 바로 봉사시간 달성에 대한 축하 내용인 것이다.

이곳에는 봉사에도 레벨이 있다. 단계는 다섯가지로 나뉜다. 100, 200, 400, 600, 1000시간.. 1000시간이 되면 명예의 전당에 올라간다.

회사원들은 봉사시간에 대해서 무엇을 얻고 있는가? 고가점수에 반영 되는건가? 진급에 반영되는가? 사실 별건 없다. 아니 정확히 말하자면 위와 같이 전사 게시판에 자신의 이름이 언급되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없다. 과연 봉사는 누구에게 좋은 것인가? 봉사를 받는자? 봉사를 하는자? 아니면 둘다?

 

[권능]

이곳은 OOO현장의 사무실이다. 이곳은 창문이 없다. 출입문만 있다. 물론 천장에 공조기가 잘 돌아간다. 아주 건조한 바람이 적정 온도에 맞게 나온다.

하루는 이곳에 공장장(임원)이 방문했다. 들어오자마 하는 말 ‘이곳은 왜 이렇게 온도가 높냐? 현장 사무실에서 핸드폰 가지고 있지 말라고 했는데 왜 소지하고 있느냐? 이곳에서 음식물 섭취하지 말라고 했는데 쓰레기통에서 왜 과자봉지가 나오느냐? 의자에 외투 걸치지 말라고 했는데 왜 걸쳤느냐? 물통 빼고는 책상위에 아무것도 있어선 안된다. 전부 치워라‘ 숨이 턱턱 막히는 말을 한 보따리 쏟아내고는 갔다. 그리곤 몇시간 후 현장 감독자들이 재점검을 했다. 그날은 마침 성탄절 이었다. 다음날은 공장의 페스티벌을 한다며 근무시간외 세시간을 더 있어야 한다고 한다. 댓가는 없다. 우리는 페스티벌에 대해서 찬성 했던 적이 없다. 한가지만은 확실하다. 이러한 분위기를 거부 할 수 있는 사람은 거의 없다.

 

[노동자의 복지 수준 - 2만번의 법칙]

1만 시간의 법칙이 있다. 성공한 사람들의 특징을 살펴본 결과 모두 한 가지 일을 최소한 1만 시간 넘게 했다는 공통점이 있었다는 것이다.

어떤 노동자들에게는 2만번의 법칙이 있다고 한다. 공장의 품질을 담당하는 검사자들 이야기다. 3년 넘게 7일을 일하고, 이틀동안 휴일을 갖고서 하루평균 8시간을 근무하며, 스페이스바를 2만번 눌러야 한다는 것이다. 아니 누른다기 보단 두들겨 댄다는 말이 맞을 것이다. 휴식시간과 식사시간을 빼면 7시간 동안 2만번이다.

어떤 남사원은 손목에 무리가 가서 3개월 휴직을 하고 손목 수술을 했다고 한다. 물론 산재 처리는 되지 않았다. 휴직 하고도 비슷한 업무를 그대로 하고 있다고 한다. 여사원들은 손목이 아파서 젖혀지지 않거나, 주기적으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한다. 대화면을 쳐다보면 2만번은 집중해서 보느라 시력은 1/10 수준으로 떨어졌고, 물론 산재처리는 되고 있지 않다고 한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

‘기업의 사회적 책임‘ 얼마나 멋진 말인가? 기실 이것은 매우 모순된 표현일 수 있다. 기업은 전혀 사회적 책임을 다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갈음한 것이나 다름없다. 이윤이 나지 않는 기업은 존재 가치가 없다.

우리의 눈에 사회적 책임을 떠들어대며 열심히 실천하는 기업은 곧, 이윤이 나지 않는 순간 지역아동센터, 지역의 복지관 등에 지원을 1순위로 걷어 낼 것이다. 간단한 논리다. 홍보와 이윤의 수단으로서만 사회를 대했기 때문일 것이다. 차라리 철저하게 사회권이 보장된 구조의 사회에서 기업은 사회적 책임이라는 허울을 벗어 던지고 합리적인 이윤만을 추구하게 하는 것이 어떻겠는가?

 

* 본 칼럼의 저자 ‘순수청년’은 얼마전까지 한국사회에서라면 부러워할 만한 기업의 전자관련 계열사에 근무를 하다가 도저히 참을 수 없는 ‘시민사회’ 의식에 대한 학습의 열의를 따라 과감히 사표를 던지고, ‘인문사회’ 관련 대학원에 진학함은 물론 시민들과의 토론모임에서 열심히 성장중에 있습니다.

    

* 서울복지칼럼은 회원여부와 관계없이 누구나 글을 게재할 수 있습니다. 사회적 현안과 이슈에 대한 여러분들의 다양한 의견을 피력해 주시기 바랍니다.

* 원고접수 : seoulwelfare@seoulwelfare.org / 문의 02)701-4628


logo.jp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 [칼럼 제28호] 시민사회단체나 노동조합은 40~50점 받을 만큼 활동했나요? file admin 2015.07.27 1414
29 [칼럼 제27호] 『시민의 안전과 복지』에 ‘정치적 중립’은, 늑대가 뒤집어 쓴 양의 탈이다. file admin 2015.07.20 1406
28 [칼럼 제26호] 왜 미국은 임상실천이 주류(?)로 떠올랐나... 진보적 사회복지의 대대적 숙청의 역사 file admin 2015.07.16 1982
27 [칼럼 제25호] 무능한 정부, 누구의 책임인가? file admin 2015.06.09 1534
» [칼럼 제24호] 노동자와 기업의 사회적 책임 file admin 2015.04.30 1883
25 [칼럼 제23호] 대통령의 눈물은 거짓이었는가? file 관리자 2015.04.03 2958
24 [칼럼 제22호] 싸우지 않으면 비기는 것이 아니라 무조건 진다!! file 관리자 2015.03.25 1606
23 [칼럼 제21호] 비리시설 퇴출 풀 수 없는 함수 문제인가? file 관리자 2015.03.09 1825
22 [칼럼 제 20호] 우리 사회는 그들에게 ‘정말’ 최선을 다하고 있는가. file admin 2015.02.09 2066
21 [칼럼 제 19호] 여전히 우리에게는 폐지시켜야 할 노예제와 철폐시켜야 할 구빈법이 존재하고 있다. file admin 2015.01.21 1944
20 [칼럼 제 18호] ‘국기법’, ‘서울인권헌장’, ‘洞 마을복지센터’에서 보여지는 사회복지계의 「참여 차별성」을 탈피하라! file admin 2014.12.19 2013
19 [칼럼 제 17호]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는 이제 더 이상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습니다. file admin 2014.11.26 2973
18 [칼럼 제 16호] 인강원을 통해 본 발달장애인 인권 file admin 2014.11.07 2346
17 [칼럼 제 15호] 서울의 사회복지 현장이여 연대하고 저항하라!!! file admin 2014.11.01 1952
16 [칼럼 제 14호] 사회복지사의 네트워크와 정치 file admin 2014.10.17 1837
15 [칼럼 제 13호] 절망 중 찾은 대안, 노동조합-방아골복지관을 찾아서 file admin 2014.10.09 2462
14 [칼럼 제 12호] 인문학으로 하여금 삶의 동력이 되게 하라! file admin 2014.09.26 1837
13 [칼럼 제 11호] 주민참여예산제도의 건강한 정착을 바란다. file admin 2014.09.19 1926
12 [칼럼 제 10호] 사회복지의 정치화? 사회복지사의 정치세력화? file admin 2014.08.28 2086
11 [칼럼 제 9호] 쓰기 싫은 칼럼 - 유병언과 노숙인의 그 씁쓸한 비유, 왜 하필 노숙인인가. file admin 2014.08.21 207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