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Home
  • 회원가입
  • 사이트맵

Welumn(Welfare column)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olumn20151109.jpg



정치의 삼각형은 이념, 세력, 정책으로 구분된다. 추구하는 정치적 이념의 집단들이 세력을 구성하여 정당 혹은 지지자로 정치력을 형성하고, 그에 기반하여 자신들이 추구하는 정책의 실현을 위해 선거에 뛰어들어 권력을 쟁취하고 정책을 만들어 실행하게 된다.

현재 한국사회의 주류로 대변되는 보수세력들은 김대중, 노무현 정부의 진보적(?)인 정책과 역사적 변혁에 대하여 와신상담하는 인고의 세월을 버티어 결국 이명박정부를 탄생시키고, 박근혜정부를 통해서 역사의 흐름을 자신들이 원하는 모습으로 바꾸어 가고 있음에 우리는 많은 반성을 해야 한다.

신자유주의로 대변되는 보수이념의 정치세력들은 철저하게 ‘더 가지고하는 자’의 편에 서서 위에서 아래로 진행되던 부의 재분배를 아래에서 위로 역치시키는 재분배의 역구조를 구축함은 물론, 견고하게 자리 잡도록 모든 정책적 기반을 송두리째 바꾸어 나가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바로 국민기초생활보장법의 해체와 지방자치단체의 사회보장사업에 대한 정비등이다.

 

겉으로는 복지를 말하나, 결국 국민의 귀와 눈을 속인 수당의 정치였음이 만방에 드러났음에도 이미 사회전반에 퍼진 보수세력들의 이념적 덧칠은 어느 사이 복지계에도 색깔논쟁의 프레임이 만연하여 ‘그것은 결코 복지가 아니다’는 의견조차 큰 용기를 내어야 말할 수 있는 자기검열이 철저하다.

복지는 철저하게 정치적 활동의 결과물임을 우리는 결코 잊어서는 안된다. 개인과 집단 혹은 지역사회에 집중된 사회사업적 기술과 활동의 모든 기반은 ‘인간을 중심에 둔 복지정책’이 바탕되지 않는다면 결코 진정한 ‘인간의 성장’을 이룰 수 없음을 인식하여야 한다. 복지정책은 어떤 이념을 가진 세력이 만들어 내느냐에 따라 뱀의 독이 되거나 신선한 우유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첫세대를 뛰어넘어 이제는 2세대와 3세대가 중심에 포진해 역사를 써나가고 있는 복지계 특히 서울이라는 지역을 중심으로 한 복지현장은 지금 어떠한가? 빛이 굴절된 프리즘의 스펙트럼처럼 다양한 분야에 실무자들이 포진해 있지만, 시민을 위한 진보적 이념의 복지정책을 위한 돋보기의 뜨거운 초점과 같은 결집력은 보여지지 않는다. 하지만, 언제든지 들불을 지필 수 있는 내재된 열이 존재함을 우리는 인식하고 있다.

이제 곧 총선이 다가온다. 2016년 총선... 생각만 해도 ‘셀레이거나 혹은 아찔하거나’이다. 벌써부터 선거를 말하냐고 할 수도 있지만, 이미 저들은 철저히 준비하고 있음을 우리가 자각하지 못할 뿐이라고 말하고 싶다. 너무 정치적이라고 비난할 수도 있다. 그러나, 복지가 이념의 정치가 아닌 수당의 정치가 되도록 내버려둔 우리의 책임임을 비판하고자 한다.

현장에서 동료와 이야기하고, 지역에서 주민들과 토론하며, 모든 소통의 장에서 공개적으로 주장하자. 더 이상 주춤거리지 말고, 큰 버티기로 지켜나갈 수 있도록 진보적 이념과 진보적 세력들에게 더 크게 목소리를 내어 더 이상 사회적 약자의 숫자가 늘어나지 않도록 지키라고 그들에게 지지를 보내자! 우리는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바로 뒤가 낭떨어지이기에...



* 서울복지칼럼은 회원여부와 관계없이 누구나 글을 게재할 수 있습니다. 사회적 현안과 이슈에 대한 여러분들의 다양한 의견을 피력해 주시기 바랍니다.

* 원고접수 : seoulwelfare@seoulwelfare.org / 문의 02)701-4628



logo.jp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 복지의 사각지대: 요보호아동 file yankeem 2018.09.27 119
52 본질에 대한 의심이 필요한 때 - 최혜지(서울여자대학교 사회복지학과) file admin 2018.08.20 148
51 진정한 ‘자립’ [自立]은 벼랑 끝 낭떠러지 아닌 ‘의존’하는 것 file admin 2018.08.09 210
50 지역중심의 사회복지실천, 새로운 가능성을 향해 file admin 2018.06.20 285
49 문명사회와 악의 평범성 file admin 2018.06.14 161
48 지방화된 복지국가, 선거부터 돌아보자 file admin 2018.05.24 171
47 워라밸 시대: 사회복지계가 고민해야 할 세 가지 file admin 2018.05.10 208
46 먹고 사는 일의 중요함 file yankeem 2018.04.19 212
45 정부의 지방자치분권로드맵, 자치복지의 실체를 알고 싶다! file admin 2018.04.03 221
44 [칼럼 제42호] 세월호 특조위, 진실이 가려진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 (4) file admin 2016.09.19 802
43 [칼럼 제41호] 세월호 특조위, 진실이 가려진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 (3) file admin 2016.09.19 595
42 [칼럼 제40호] 세월호 특조위, 진실이 가려진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 (2) file admin 2016.09.19 527
41 [칼럼 제39호] 세월호 특조위, 진실이 가려진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 (1) file admin 2016.09.19 800
40 스위스의 기본소득 국민투표에 관한 진실 file 관리자 2016.06.20 829
39 [칼럼 제37호] 300명의 당신들에게 요구합니다 file admin 2016.04.21 901
38 [칼럼 제36호] 미국 대통령 경선에 대한 소고 file admin 2016.03.24 799
37 [칼럼 제35호] 비례후보 1명이 당선되면 2명이 국회에 들어가는 정당? file admin 2016.03.15 1142
36 [칼럼 제34호] 노동의 이념에 눈을 떠야 복지의 이념이 확립된다. file admin 2016.02.22 1182
35 [칼럼 제33호] "서울"은 우리가 지켜야 할 이념이며 정책이다 file admin 2015.12.04 1026
» [칼럼 제32호] 복지계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다. 2016년 총선을 통해 다시 일어서자! file admin 2015.11.10 117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