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Home
  • 회원가입
  • 사이트맵

성명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 [성명] 사형제는 범죄자에 대한 처벌강화가 아니다.(2012.09.25) admin 2013.07.12 2510
29 상대빈곤선 도입과 부양의무자 기준 철폐 시급(2012.09.18) admin 2013.07.12 2798
28 최저빈곤층의 자살 언제까지 방치할 것인가?(2012.09.13) admin 2013.07.12 2562
27 [성명] 서울시민복지기준 이대로 괜찮은가(2012.07.20) admin 2013.07.12 2842
26 [성명] 영유아복지 외면하는 강북구(2012.05.09) admin 2013.07.10 2824
25 [성명]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정부산하기관으로 전락하나?(2012.02.23) admin 2013.07.10 2587
24 [성명] 새 대표이사의 취임으로 서울시복지재단의 변화를 기대한다(2012.02.22) admin 2013.07.10 2382
23 [성명]혹독한 물대포 맞는 시민 편에서, 한미FTA 막아내겠다(2011.11.25) admin 2013.07.10 2289
22 [성명]'도가니법' 반대운동 나선 복지계 대책위, 해체하라(2011.11.15) admin 2013.07.10 2164
21 [성명] ‘생활복지기준선’ 내세운 나경원, 똑똑히 지켜보겠다(2011.09.23) admin 2013.07.10 2211
20 [성명]서울시민복지기준선 설정, 이것은 꼭 필요하다(2011.11.14) admin 2013.07.10 2337
19 [성명] 박원순 당선, ‘기대’를 ‘현실’화하는 데 박차 가해야(2011.10.27) admin 2013.07.10 2163
18 [성명] 반복지적 서울역 노숙인 강제퇴거, 즉각 철회하라(2011.08.31) admin 2013.07.10 2037
17 [성명]반복지 나쁜투표, 불참이 정의고 진보다(2011.08.11) admin 2013.07.10 2132
16 [논평]전근대적 서울역 노숙인 강제퇴거, 철회해야!(2011.08.11) admin 2013.07.10 2071
15 홈리스 서울역 강제퇴거, 즉각 중단하라(2011.07.27) admin 2013.07.10 1983
14 복지예산 집행정지 누굴 위한건가(2011.01.18) admin 2013.07.10 1912
13 오세훈 시장의 망국적 복지관 규탄한다(2010.12.09) admin 2013.07.10 2023
12 [예산제안]시민복지증진 예산으로!(2010.12.02) admin 2013.07.10 2008
11 민선5기 서울시, 복지예산 분석에 대하여(2010.11.30) admin 2013.07.10 20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