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Home
  • 회원가입
  • 사이트맵

성명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 서울시의회는 정녕 개혁의 대상으로 추락하는가?(2012.11.28) admin 2013.07.12 2675
32 문재인 안철수 두 후보의 단일화는 복지동맹이어야 한다.(2012.11.15) admin 2013.07.12 2591
31 서울시는 복지예산 30%확충 공약 이행하라!(2012.10.08) admin 2013.07.12 2851
30 [성명] 사형제는 범죄자에 대한 처벌강화가 아니다.(2012.09.25) admin 2013.07.12 2566
29 상대빈곤선 도입과 부양의무자 기준 철폐 시급(2012.09.18) admin 2013.07.12 2836
28 최저빈곤층의 자살 언제까지 방치할 것인가?(2012.09.13) admin 2013.07.12 2596
27 [성명] 서울시민복지기준 이대로 괜찮은가(2012.07.20) admin 2013.07.12 2888
26 [성명] 영유아복지 외면하는 강북구(2012.05.09) admin 2013.07.10 2876
25 [성명]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정부산하기관으로 전락하나?(2012.02.23) admin 2013.07.10 2694
24 [성명] 새 대표이사의 취임으로 서울시복지재단의 변화를 기대한다(2012.02.22) admin 2013.07.10 2449
23 [성명]혹독한 물대포 맞는 시민 편에서, 한미FTA 막아내겠다(2011.11.25) admin 2013.07.10 2341
22 [성명]'도가니법' 반대운동 나선 복지계 대책위, 해체하라(2011.11.15) admin 2013.07.10 2260
21 [성명] ‘생활복지기준선’ 내세운 나경원, 똑똑히 지켜보겠다(2011.09.23) admin 2013.07.10 2263
20 [성명]서울시민복지기준선 설정, 이것은 꼭 필요하다(2011.11.14) admin 2013.07.10 2517
19 [성명] 박원순 당선, ‘기대’를 ‘현실’화하는 데 박차 가해야(2011.10.27) admin 2013.07.10 2239
18 [성명] 반복지적 서울역 노숙인 강제퇴거, 즉각 철회하라(2011.08.31) admin 2013.07.10 2121
17 [성명]반복지 나쁜투표, 불참이 정의고 진보다(2011.08.11) admin 2013.07.10 2236
16 [논평]전근대적 서울역 노숙인 강제퇴거, 철회해야!(2011.08.11) admin 2013.07.10 2100
15 홈리스 서울역 강제퇴거, 즉각 중단하라(2011.07.27) admin 2013.07.10 2048
14 복지예산 집행정지 누굴 위한건가(2011.01.18) admin 2013.07.09 193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