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Home
  • 회원가입
  • 사이트맵

성명서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광장에 걸맞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논의를 기대한다!

- 의견은 모으고 토론은 넓히고 참여는 확장합시다 -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9월 19일 서울시가 추진해오던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계획을 보류하고, 시민들과의 소통에 힘쓰겠다고 발표하였습니다. 늦었지만 우리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표에 대해 광화문광장 국제현상공모 당선작 발표(2019년 1월 21일) 이후 지속적으로 제기된 우려와 문제점에 대한 전향적인 수용으로 평가하면서, 환영과 박수를 보냅니다.

 

그동안 우리 시민단체들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중단을 요구하는 공동기자회견(7월 22일),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연속토론회(8월 21~22일)를 개최하였고, 9월로 예정된 고시절차 중단을 요구하는 긴급 기자회견(8월 29일)을 개최하여 서울시가 추진하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계획에 대한 우려와 문제점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이 같은 문제 제기에 대해 ‘때늦은 비판이다’, ‘기존 공론 과정을 일방적으로 무시한다’라는 비판이 쏟아졌고, ‘당신들이 바라는 대안은 무엇인가’라는 추궁에 직면하기도 했습니다.

주지하다시피 우리 시민단체들은 각 분야에서 자율적으로 시민사회의 역량을 강화하고, 사회변화를 이루기 위해 활동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각 단체들이 바라는 광화문광장의 미래에 대한 시각과 상에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그럼에 불구하고 우리들이 함께 한 것은 ‘광화문광장을 왜 재구조화해야 하는가’에 대한 서울시의 당위성이 부족하다고 느꼈고, 광화문광장의 미래에 대한 기본적인 논의가 제대로, 충분하게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사실에 공감했기 때문입니다.

특히 우리들이 큰 벽으로 느낀 것은 서울시의 사업 추진 방식이었습니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에 대한 서울시의 추진 방식은 속된 말로 ‘답정너’였습니다. 이미 시민들이 알 수 없는 과정을 통해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의 밑그림은 그려져 있고, 그 틀 안에서 계획안이 마련되어 2021년 5월 재구조 공사를 완료하겠다는 서울시의 계획은 광장에 반하는 단절의 벽이었습니다.

 

우리들의 문제의식과 요구는 광장의 주인은 시민이며, 시민들과의 소통과 공론화의 과정이 유리알처럼 투명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광화문광장의 재구조화 사업은 소통과 시민들이 참여하는 공론과 숙의를 통해서 광장에 대한 개념을 정립하고, 쟁점을 토론하고, 광장의 비전을 만들어하며, 새롭게 만들어지는 광화문광장은 그 결과물이어야 합니다.

시민들이 주인이 되는 광화문광장을 만들기 위해 서울시는 가장 먼저 광화문광장을 왜, 재구조화해야 하는가에 대한 필요성과 당위성에 대한 설득력 있는 제안을 내놓고, 공론의 장을 펼쳐야 합니다. 이를 토대로 시민들과의 논의를 시작하여 공감대를 넓혀야 합니다. 이러할 때 시민들은 광장의 주인으로서 긍지를 갖게 될 것이며, 광화문광장의 미래 비전과 활용 방안이 보다 풍부하게 만들어질 것입니다.

 

우리는 9월 19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보류 선언이 과거 서울시가 청계천을 복원하면서 보여주었던 형식적인 소통을 단절하고 거듭나는 첫걸음이라고 생각합니다. 서울시는 재구조화 사업 보류 선언을 계기로 새로운 광화문광장에 대해 시민들이 활발하게 의견을 토론할 수 있는 공론의 장을 열고, 의견을 모으는데 열과 성을 다해주시기 바랍니다.

 

2019. 10. 8.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졸속추진 중단을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
서울시민재정네트워크, 서울시민연대, 문화연대, 경실련, 걷고싶은도시만들기시민연대, 서울YMCA, 행정개혁시민연합, 한국문화유산정책연구소, 문화도시연구소, 서울녹색당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0 인천 일가족의 죽음을 추모하며 yankeem 2019.11.28 13
99 반복되는 말뿐인 폐지가 아니라 구체적인 계획수립과 이행으로 부양의무자기준 조속히 완전 폐지하라! yankeem 2019.11.14 17
98 박능후보건복지부장관은 부양의무자기준폐지 공약파기할 셈인가? yankeem 2019.10.24 27
» 광화문광장재구조화, 이제 다시 원점에서 yankeem 2019.10.24 20
96 개발야욕에 급급한 수협은 어디까지 폭주할 것인가 yankeem 2019.09.27 27
95 문재인정부는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공약 파기하는가? yankeem 2019.09.06 37
94 탈북 모자 사망 사건에 대한 성명 yankeem 2019.08.19 78
93 문재인 정부는 ‘포용국가’ 입에 담을 자격도 없다 yankeem 2019.07.31 57
92 정부는 가난한 사람들의 삶을 옥죄었던 낮은 기준중위소득의 문제점 당장 해결하라! yankeem 2019.07.29 58
91 20년간 방치된 부양의무자기준, 20대 국회가 폐지하자! yankeem 2019.06.20 58
90 부양의무자기준 전면 폐지 계획을 환영하며... yankeem 2019.04.17 124
89 계속되는 빈곤층 소득하락,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비롯한 특단의 조치를 취하라! yankeem 2019.02.25 73
88 복지농단, 그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 yankeem 2019.02.25 107
87 주무관청의 행정처분을 조롱하는 진각복지재단을 강력 규탄한다 yankeem 2019.02.12 129
86 진각복지재단 규탄 yankeem 2019.02.07 198
85 지역아동센터 운영비 현실화, 즉각 보장하라! file yankeem 2019.01.15 185
84 [성명서] 거꾸로 가는 서울시 보육공공책임제 file yankeem 2018.12.21 129
83 사회적 치유를 위한 세월호 진실 규명을 조속히 실행하라 file yankeem 2018.04.17 258
82 [논평] 증평 모녀 사건 - 반복되는 땜질 처방이 아닌 빈곤과 복지의 근본적 해결을 촉구한다 file yankeem 2018.04.13 294
81 (성명서)거대 정당의 나팔수, 지역 토호의 하수인으로 전락한 서울시의회는 즉각 해산하라!! file admin 2018.03.21 3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