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Home
  • 회원가입
  • 사이트맵

성명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부양의무자기준조차 폐지하지 못하는 국가에서 또 다시 사람이 죽었다

방배동 김모씨의 명복을 빌며 부양의무자기준 즉각 폐지를 요구한다


 

방배동에서 숨진 지 5개월 된 김 씨 시신이 발견되었다. 발달장애를 가진 그의 아들은 거리에서 노숙을 하고 있었다. 한국일보의 취재에 따르면 숨진 김 씨 모자는 이혼 후 1993년부터 서울에서 살아왔다. 경찰은 그의 사인을 ‘지병으로 인한 병사’로 본다지만 5개월간 발견되지 않은 그의 죽음과, 그의 죽음 이후 노숙으로 떠밀려야 했던 가족의 처지는 그저 병사로 기록될 수 없다. 이 비극이 우리 사회에서 너무 오랫동안 반복된 문제이며, 이를 해결하려는 노력이 여전히 미미하다는데 슬픔과 참담함, 분노를 느낀다.

 

부양의무자기준이 만든 비극, 언제까지 반복해야 하는가

 

2008년부터 건강보험료를 체납할 정도로 어려운 생활을 이어온 김 씨 모자는 2018년 10월이 되어서야 주거급여 수급자가 되었다. 월 25만원의 주거급여를 받아 고스란히 월세로 지출해야 했을 그들 가족은 공공일자리가 끊기면 소득이 없는 상태였지만, 생계급여와 의료급여는 신청조차 하지 않았다. 이는 지난 해 인천에서 사망한 일가족이 겪었던 일과 똑같다. 부양의무자기준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공약하였지만, 임기 4년을 바라보는 지금까지도 이 공약은 이행되지 않았다. 폐지하겠다는 선언은 넘쳐났지만 실제 내용은 더디기 그지없다. 주거급여 부양의무자기준은 2018년 10월에 폐지되었지만 생계급여는 2022년까지 완화의 계획만 있고, 의료급여에 대해서는 언급조차 없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017년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폐지 광화문공동행동>을 방문해 ‘제2차 기초생활보장제도 종합계획’에 부양의무자기준 완전 폐지 계획을 넣고자 한다고 밝혔지만 지난 8월 발표된 종합계획은 완화 계획에 그쳤다.

 

기초생활보장제도 시행 20년, 부끄러운 줄 알라

 

2005년 뇌출혈 수술을 받은 적이 있던 김씨는 2008년부터 건강보험료를 내지 못한 장기 체납상태여서 병원을 찾을 형편이 되지 않았다. 만약 부양의무자기준이 완전히 폐지되었더라면, 의료급여 수급자가 되어 장기체납 문제를 해결하고 병원에 갈 수 있었을 것이다. 생계급여를 받아 공공일자리가 끊긴 기간이라 할지라도 최소한의 생활비를 보장받을 수 있었을 것이다.

 

숨진 김 씨와 그의 아들은 우리들이다. 부양의무자기준 때문에, 건강보험료 체납 때문에 생존과 치료받을 권리를 박탈당한 우리들이다. 월세 25만원짜리 주거공간에서 이제 곧 쫓겨나는데, 아파트만 빼곡한 동네에서 갈 곳이 없어 고민하는 우리들이다. 갈 곳도, 먹을 것도 없어 거리를 전전하는 것 외에 방법을 구하지 못하는 우리들이다.

 

기초생활보장제도 시행 20년, 이름과 시간이 부끄럽다. 부양의무자 기준조차 폐지하지 못한 이 사회는 부양의무자기준이라는 차별을 빈곤층에게 20년간 저질러 왔다. 분노와 슬픔을 담아 다시 한 번 요구한다. 부양의무자기준을 즉각 폐지하라.

 

 

2020년 12월 14일

기초생활보장법바로세우기공동행동 /장애인과가난한이들의3대적폐폐지공동행동/ 한국한부모연합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3 단 한 사람도 추위 속에 버려두지 말라 - 혹한기 홈리스에 대한 긴급대응을 촉구한다 yankeem 2021.01.11 6
112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는 퇴직공무원 정실인사를 즉각 철회하라! yankeem 2020.12.28 263
111 코로나 재난 시대, 서울시는 복지 예산 삭감을 철회하라 yankeem 2020.12.17 60
» 방배동 김모씨의 명복을 빌며 부양의무자기준 즉각 폐지를 요구한다 yankeem 2020.12.15 62
109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시급히 시행해야 하는 과제 yankeem 2020.08.24 105
108 코로나를 이유로 기준중위소득 인하, 기재부의 폭거와 가난한 이들에 대한 무관심이 빚어낸 비극 yankeem 2020.08.03 86
107 [입장문] 코로나 위기에도 사회안전망 확충을 거부한 한국판 뉴딜을 개탄한다 yankeem 2020.07.30 70
106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과오를 규명하되 복지 혁신은 흔들림 없이 지속되어야 2 yankeem 2020.07.16 113
105 생계급여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계획 환영, 부양의무자기준 완전 폐지 계획을 기다린다 yankeem 2020.07.15 98
104 광화문광장 재추진에 즈음한 시민사회단체 입장문 yankeem 2020.07.02 44
103 코로나 사태 극복을 위한 노동·시민사회의 7가지 제언 yankeem 2020.03.19 55
102 2020 법무부 주요 업무 계획에 대한 주택임대차보호법개정연대 입장 yankeem 2020.03.06 54
101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큰 그림 그리고 미래로 가자 2 yankeem 2020.02.18 71
100 인천 일가족의 죽음을 추모하며 yankeem 2019.11.28 71
99 반복되는 말뿐인 폐지가 아니라 구체적인 계획수립과 이행으로 부양의무자기준 조속히 완전 폐지하라! yankeem 2019.11.13 82
98 박능후보건복지부장관은 부양의무자기준폐지 공약파기할 셈인가? yankeem 2019.10.24 92
97 광화문광장재구조화, 이제 다시 원점에서 yankeem 2019.10.24 72
96 개발야욕에 급급한 수협은 어디까지 폭주할 것인가 yankeem 2019.09.27 71
95 문재인정부는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공약 파기하는가? yankeem 2019.09.05 86
94 탈북 모자 사망 사건에 대한 성명 yankeem 2019.08.18 2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