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Home
  • 회원가입
  • 사이트맵

Welumn(Welfare column)

조회 수 76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잘 지내시는지요. <녹색전환연구소> 부소장 김현입니다.

 

  지난 6월 5일, 스위스 국민투표가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3년 전에 13만 명의 국민들이 서명해서 제출한 시민발의 국민투표로, 우리나라 언론도 많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몇 몇 기사를 통해 이미 소개가 되긴 했습니다만, 잘못된 정보가 기사화되면서 스위스 국민투표에 대한 오해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대표적으로, 이번 스위스 국민투표는 헌법에 3가지 사항을 명시하는 것이었습니다. 1) 연방은 조건 없는 기본소득의 도입을 준비한다. 2) 기본소득은 모든 주민에게 인간다운 삶과 공적 생활에 대한 참여를 가능하게 해 주어야 한다. 3) 특히 기본소득의 재원과 액수에 관해서는 법률로 정한다, 등이 그것입니다. 그런데 우리나라 언론은 이런 맥락은 배제하고 매월 300만원을 지급하는 국민투표라는 식으로 소개하곤 했습니다.

 

  300만원이라는 액수는 기본소득 시민단체가 제안한 금액입니다. 이 금액도 언론은 환율이나 물가 반영 없이 소개했지만, 우리나라 금액으로 환산할 경우엔 80-95만원 수준입니다. 녹색당이 이번 20대 총선에서 제시한 40만원의 기본소득보다 2배 가량 많은 금액이긴 하지만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놀고 는 수준의 금액’은 아닌 것입니다.

 

  또 하나, 우리나라 언론이 소홀하게 다룬 것은 스위스 국민투표에 대한 역사적 사실입니다. 잘 아시겠지만, 스위스 국민들은 1년에 20-30개의 안건을 투표하곤 합니다. 이번 기본소득 국민투표와 같은 연방정부에서 실시하는 국민투표도 있지만, 26개 칸톤에서 실시하는 주민투표, 그리고 2,700여개의 게마인데에서 수시로 주민투표를 실시합니다.(스위스는 3개의! 행정 단위로 구성. 연방정부, 칸톤, 그리고 게마인데 ) 비용을 줄이기 위해 한 번에 모아서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재밌는 사실은 역사적으로 시민발의를 통해 진행되는 국민투표는 성공률이 9%에 불과하다는 것입니다. 이번 기본소득 국민투표도 시민발의에 의한 국민투표였습니다. 그런 가운데 23%의 지지를 얻었다는 것은 희망이라고 볼 수 있는 여지가 충분하다는 것입니다. 46.4%의 투표율도 평균(45% 이하)보다는 높다고 볼 수 있습니다. 월등하진 않지만, 그만큼 국민적 관심이 있었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시민발의 성공률이 낮은 이유에 대해서는 여러 요인이 있을 텐데, <직접민주주의로의 초대>의 저자 부르노 카우프만은 대체로 시민발의는 예산이 큰 사안들이 많으며, 시민들의 관심이 크지 않는 주제들이 많았기 때문으로 분석합니다. 또한 시민발의 의제들은 진보적인 경우가 많은데, 보수적인 성향이 강한 스위스 국민들이 쉽게 수용하지 않는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칸톤이나 게마인데에서 진행되는 주민투표의 성공률은 높은 편입니다. 아무래도 연방정부 차원의 투표보다는 생활의제가 다수를 차지하기 때문으로 이해됩니다.

 

  아무튼 스위스 국민투표를 주도했던 기본소득 시민단체들은 23%의 지지에 커다란 의미를 부여하는 것 같습니다. 머지않은 시기에 실현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보이고 있는데, 세계 행복도 4위의 스위스 국민들이 ‘더 행복해지기 위해’ 시민발의를 했다는 점은 우울하게 살아가는 우리 국민에겐 부러움의 대상이 아닌가 싶네요. 

 

웹포스터.jp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 [칼럼 제 4호] 요일마다 문여닫는 시간이 다른 동네 가게 vs. 25시간 문여는 동네 가게 file admin 2013.12.16 8695
50 [칼럼 제 7호] 사회안전망을 해치는 복지 규제와의 전쟁은 필요하지 않은가? file admin 2014.03.24 7307
49 [칼럼 제 1호] 깨어있는 시민이 복지서울을 만든다! file admin 2013.10.12 6845
48 [칼럼 제 3호] 기초 자치단체의 복지격차와 지방재정조정제도 file admin 2013.11.28 6400
47 [칼럼 제 5호] 버스없는 성탄절 vs '시민의 발'로 강요받는 버스노동자 file admin 2013.12.26 5648
46 서울복지칼럼입니다. admin 2013.08.16 4710
45 [칼럼 제 6호] 사회복지사의 노동환경 file admin 2014.01.14 3858
44 [칼럼 제 2호] 사회복지사를 위한 사회복지사에 의한 file admin 2013.11.12 3789
43 [칼럼 제 17호]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는 이제 더 이상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습니다. file admin 2014.11.26 2978
42 [칼럼 제23호] 대통령의 눈물은 거짓이었는가? file 관리자 2015.04.03 2963
41 [칼럼 제 13호] 절망 중 찾은 대안, 노동조합-방아골복지관을 찾아서 file admin 2014.10.09 2468
40 [칼럼 제 16호] 인강원을 통해 본 발달장애인 인권 file admin 2014.11.07 2352
39 [칼럼 제 8호] 세월호, 일상적 재난 사회, 재난 유토피아 file admin 2014.08.04 2172
38 [칼럼 제 10호] 사회복지의 정치화? 사회복지사의 정치세력화? file admin 2014.08.28 2092
37 [칼럼 제 9호] 쓰기 싫은 칼럼 - 유병언과 노숙인의 그 씁쓸한 비유, 왜 하필 노숙인인가. file admin 2014.08.21 2080
36 [칼럼 제 20호] 우리 사회는 그들에게 ‘정말’ 최선을 다하고 있는가. file admin 2015.02.09 2071
35 [칼럼 제 18호] ‘국기법’, ‘서울인권헌장’, ‘洞 마을복지센터’에서 보여지는 사회복지계의 「참여 차별성」을 탈피하라! file admin 2014.12.19 2018
34 [칼럼 제26호] 왜 미국은 임상실천이 주류(?)로 떠올랐나... 진보적 사회복지의 대대적 숙청의 역사 file admin 2015.07.16 1988
33 [칼럼 제 15호] 서울의 사회복지 현장이여 연대하고 저항하라!!! file admin 2014.11.01 1957
32 [칼럼 제 19호] 여전히 우리에게는 폐지시켜야 할 노예제와 철폐시켜야 할 구빈법이 존재하고 있다. file admin 2015.01.21 194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